CJ올리브영, '보디 포지티브' 상품군 인기... '예쁨'보다 '편안함' 찾는 여성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올리브영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내 몸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자'라는 '보디 포지티브' 트렌드를 타고, 언더웨어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부터 11월 23일까지 '언더웨어'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4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를 거쳐 최근 국내 패션계에 주류로 자리 잡은 '보디 포지티브'는 체형과 상관없이 내 몸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자는 사회적 흐름이다. 마르거나 날씬한 몸매가 미의 기준이 되던 시각에서 벗어나 각자의 개성과 아름다움을 받아들이고 인정한다는 취지다. 이에 시장에서는 과도한 보정 기능을 없애고 '편안함'에 중점을 둔 언더웨어가 주류로 떠올랐다.


올리브영은 '건강한 아름다움'이라는 브랜드 가치에 입각해 볼륨보다 착용감과 실용성을 전면에 내세운 기능성 언더웨어 상품군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특히 와이어를 없앤 패치형 브라와 브라렛, Y존 압박에서 자유로운 여성용 사각팬티·트렁크 수요가 증가하면서 전체 상품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가장 주목받고 있는 상품은 여성 속옷 브랜드 '리무브'의 '스킨브라'다. 가슴에 부착하는 실리콘 패치형 브라로, 어깨 끈과 와이어를 제거해 압박 면을 완전히 없앤 것이 특징이다. 일회용인 니플 패치와는 달리 최대 30회까지 재사용이 가능해 가성비와 편안함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브랜드 '리무브'는 지난 3월 올리브영 전 매장에 입점한 이후 매월 평균 매출이 50% 이상 가파르게 성장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이 밖에 옷과의 마찰력만을 이용해 압박과 접착을 모두 없앤 ‘에어원스 구름브라’도 신개념 속옷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의에서는 사각 팬티가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삼각 팬티의 불편함을 보완한 '슬림나인 네모팬티'는 높은 신축성과 통기성, 기능성 소재를 활용한 편안함을 내세워 같은 기간 올리브영 언더웨어 카테고리 매출 3위에 올랐다. 몸에 붙는 속바지 형태임에도 불구하고 끼임 현상이 없어 '내 몸처럼 편안한 속옷'으로 입소문을 타며 인기를 끌고 있다.


남성 속옷에서 주로 볼 수 있었던 트렁크 팬티도 여성용으로 출시되는 추세다. '나른 맨살 트렁크'는 몸에 붙는 면적을 최소화한 반바지 형태의 트렁크 팬티로, Y존 압박과 습한 환경을 없애 여성들의 필수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보디 포지티브'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속옷 선택의 기준이 볼륨이나 디자인이 아닌 실용성과 편안함으로 옮겨가는 추세"라며 "특히 압박, 보정이 없는 패치형 브라와 여성용 사각 팬티 등이 언더웨어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젊은 여성들의 이 같은 수요를 겨냥, 배 조임 없는 스타킹 등을 도입한 바 있는 올리브영은 ‘나를 위한 편안한 속옷’을 키워드로 한 언더웨어 상품군을 지속 확장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