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후 확진자 연일 최다 찍자 '이동식 선별진료소·힐링버스' 개발한 이재용의 삼성전자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대응 사업에 300억원을 투자한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음압시설을 갖춘 이동식 선별진료 차량을 개발했다.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며 연일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도 삼성이 '해결사'로 나선 것이다.


지난 22일 삼성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이동식 선별 진료소와 심리 지원 차량 '힐링버스'를 공개했다.


인사이트삼성 X 희망브리지가 선보인 이동식 선별진료소 / 사진 = 희망브리지


이동식 선별 진료소는 8.5t 모듈형 특수장비차에 최고 수준의 방역 기능과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의료진과 피검사자가 접촉을 하지 않도록 설계됐으며, 3개의 검사실에서 문진과 진찰, 검체 채취까지 가능하다. 


기존 선별 진료소와는 달리 신속하게 대량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검체 채취 구역에는 냉난방 장치와 더불어 냉장고, 모니터 등 의료진들을 위한 휴게 공간도 마련됐다.


이동식 선별 진료소에 이어 삼성과 희망브리지가 공개한 '힐링버스'는 코로나19 감염 공포와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른 스트레스와 우울함 등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는 데 쓰일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로나19가 종식된 뒤에는 각종 재난 피해자의 심리치료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 사업을 시행해왔다.


마스크 대란이 벌어졌을 때는 마스크 업체를 대상으로 스마트 공장을 구축해 생산성을 높였다. 또 지난해 12월 말부터는 백신 접종에 앞서 주사기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 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삼성은 삼성인력개발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해 삼성병원 병상을 내놓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