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아웃백 인수하자마자 투움바 파스타 등 전 메뉴 '가격 인상' 단행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최근 bhc그룹에 인수된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가 전 메뉴 가격을 인상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웃백은 전날(22일)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전 메뉴 가격을 평균 6.2% 올렸다.


아웃백의 전 메뉴 가격 인상은 지난해 10월 이후 약 1년 만이다.


인상 폭은 제품마다 차이를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표 메뉴인 투움바 파스타는 단품 기준 2만 2900원에서 2만 5900원으로 3000원 인상됐다.


블랙라벨 퀸즈랜드 립아이 스테이크는 5만 4000원에서 6만 7000원으로 1만 3000원 올랐다.


또 갈릭 립아이 스테이크는 4만 1900원에서 4만 6900원으로 조정됐다.


bhc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이번 가격 인상은 bhc 인수 전 일부 메뉴 개편과 상승되고 있는 원부자재 가격으로 인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고민 끝에 고객에게 최상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최소한의 결정으로 변함없는 맛과 서비스를 약속드리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지난 17일 bhc그룹은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 인수를 위한 최종 절차를 완료했다. 지난 7월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뒤 약 4개월 만이다.


한편 유통업계에서 아웃백은 bhc그룹 내 알짜 사업으로 평가 받는다.


아웃백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매출액은 2979억 원, 영업이익은 237억 원으로 각각 전년보다 17%, 41% 증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