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오는 22일부터 '허니콤보' 1만 8000원에서 2만원으로 가격 인상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교촌치킨 운영사 교촌에프앤비가 오는 22일부터 주요 메뉴들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 2014년 일부 부분육(콤보, 스틱) 메뉴 조정에 이어 7년 만에 시행된다.


인상률은 평균 8.1%이며, 품목별로 최소 500원부터 최대 2,000원이다.


교촌오리지날, 레드오리지날, 허니오리지날 등 한 마리 메뉴 및 순살 메뉴의 경우 1,000원이 인상되며, 원가 부담이 높은 부분육 메뉴는 2,000원 상향 조정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표 메뉴인 교촌오리지날과 허니오리지날이 1만 5천원에서 1만 6천원으로, 교촌윙과 교촌콤보가 1만7천 원에서 1만9천 원으로 오른다.


또한 인기 메뉴인 레드윙과 레드콤보, 허니콤보는 1만 8천원에서 2만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신화시리즈. 치즈트러플순살 등 최근 신제품은 기존 가격이 유지되지만 일부 사이드 메뉴는 500원 상향 조정된다.


교촌에프앤비는 "수년간 누적된 인건비 상승 및 각종 수수료 부담에 최근 전방위적 물가 상승까지 더해지며 가맹점의 수익성 개선이 절박한 상황"이라며 "조정 시기와 폭은 교촌치킨 본사와 가맹점소통위원회의 협의를 통해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