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내년부터 아이폰 고장 나도 혼자 수리할 수 있게 '셀프 공구' 제공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AppleInsider, (우) YouTube 'EverythingApplePro'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애플이 아이폰의 일부 고장에 대해서는 사용자 스스로 수리하는 제도를 도입한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이 이르면 내년 초부터 새로운 수리 제도를 시행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의 일부 고장에 대해서는 사용자가 직접 수리하는 제도를 시행한다.


아이폰의 디스플레이, 배터리, 카메라 등에서 자주 발생하는 고장이 사용자의 직접 수리가 허용되는 범위에 포함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blazetrends


애플은 직접 수리를 하려는 사용자에게 순정품 부품, 수리 도구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그간 애플은 아이폰의 수리에 대해 엄격한 자체 규정을 고수해왔다.


아이폰을 공인인증 업체가 아닌 사설 업체에서 수리했다는 기록만 있어도 보증 기간 내 부품에 대한 리퍼, 수리 등을 거부하기도 했다.


애플은 최근 3년간 애플 수리센터의 수를 2배 가까이 늘렸지만, 소비자 불만은 여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용자 스스로 수리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한 것은 소비자의 불만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7월 조 바이든 행정부도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아이폰 등 일부 가전 업체들이 수리와 관련해 소비자의 선택을 제한하는 행위를 개선하라는 지시를 하기도 했다.


한편 애플은 미국에 먼저 직접 수리 제도를 도입한 뒤 다른 국가들로 확산할 예정이다.


다만 애플은 '전자제품 수리와 관련한 지식과 경험이 있는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제도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