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터기 만들다 삘 받아서 핸드폰까지 만든 일본 발뮤다의 첫 스마트폰 비주얼 (사진)

인사이트Japan Top New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토스터기 등으로 잘 알려진 일본 가전 제품 브랜드 발뮤다(BALMUDA)가 첫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17일 엔가젯 등 해외 IT 매체에 따르면 발뮤다는 전날 자사 최초 스마트폰인 '발뮤다 폰'을 공개했다.


오는 26일 공식 출시에 앞서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공개된 발뮤다 폰은 4.9인치 화면에 두꺼운 베젤, 곡선형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verge


이번에 출시된 아이폰13의 사이즈가 6.1인치, 아이폰13 미니의 사이즈가 5.4인치라는 점을 보면 휴대성이 좋아 보인다.


발뮤다 관계자는 "발뮤다 폰은 직선이 없는 스마트폰"이라며 "손에 익숙하고 갖기 쉬운 크기를 택했다"고 강조했다.


스마트폰 크기가 점점 커지는 가운데 작은 폰을 출시해 새로운 선택지를 주고 싶었다며 말이다.


발뮤다 폰은 검은색, 흰색 2종이다. 무게는 138g이고 배터리 용량은 2500mAh이다.


스케줄러, 계산기, 메모 등 전용 앱을 가지고 있고 카메라는 야간모드, 인물모드뿐만 아니라 '요리모드'도 지원한다.


인사이트Japan Top News


인사이트theverge


온라인 스토어, 발뮤다 매장 등에서 판매되는 SIM 프리 모델을 기준으로 10만4800엔(한화 약 108만 원)이다.


발뮤다 폰을 본 국내 누리꾼들은 "10년도 지난 스마트폰 디자인을 본 것 같다. 사양에 비해 너무 비싸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확실히 차별성은 있어 보이지만 사람들이 좋아할지는 모르겠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일본 현지에서는 발뮤다 폰이 한 손으로 조작하기 쉽고 개성이 있다는 면에서 호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발뮤다는 '죽은 빵도 살려 낸다'는 토스트기가 유명하다. 경쟁사 대비 높은 가격대, 미니멀리즘 디자인 등으로 '일본판 애플'이라고도 불린다.


인사이트Engadget Japan


인사이트newsdirectory3


인사이트itmedi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