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락했던 엔씨소프트 주식 하루에만 '5천억원' 어치 산 슈퍼 개미투자자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 개미 투자자가 하루에만 엔씨소프트의 주식을 5천억원어치 매수했다.


이 매수세에 힘입어 엔씨소프트는 역대 최대 거래량을 기록하는 한편 상한가(30%)까지 쳤다.


지난 11일 엔씨소프트는 29.92% 오른 78만 6천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시가총액은 13조 2,821억원에서 17조 2,559억원으로 무려 3조 9,738억원 늘었다.


인사이트Tradingview


인사이트네이버


이날 엔씨소프트가 기록한 상승률 29.92%는 하루 역대 최고 상승률이다. 2000년 7월 상장된 이후 이제껏 이 정도의 상승률을 기록한 적은 없었다.


거래대금도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 그것도 종전 기록에 세 배다. 그간 엔씨소프트의 거래액 최대치는 2017년 6월 기록한 8,584억원이었다. 그런데 어제(11일) 무려 2조 6,372억원의 거래액을 기록했다.


이 같은 거래액, 상승률은 어떻게 나올 수 있었을까.


전문가들은 이날 엔씨소프트가 콘퍼런스콜에서 "내년 NFT(대체불가능토큰)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힌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가상자산 시장에서도 큰 화제였던 NFT가 주식시장에도 큰 역할을 했다는 것.


이 발표 이후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495억원, 1,155억원 순매수했다. 개인은 약 1,70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순매도가 많지만 한 개인투자자는 70만3325주를 매수하고, 21만933주를 매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거래액의 20%를 책임졌다.


5천억원 이상 매수하고, 1,500억원 정도를 매도해 총 순매수액은 3,500억원~4천억원 사이로 추정된다.


한국거래소는 이례적인 매수세로 인해 가격이 급등한 엔씨소프트를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