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안드로이드TV 탑재 셋톱박스 '기가지니A'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KT가 8일부터 자사 IPTV 서비스 올레 tv의 셋톱박스에 구글 안드로이드 TV 운영체제(OS)를 탑재한 '기가지니A'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IPTV 셋톱박스에 가장 최신 버전인 안드로이드 TV OS를 탑재한 것은 올레 tv가 국내에서 처음이다. 이를 통해 안드로이드 TV 시청 환경에 최적화된 편의 기능을 올레 tv를 통해 제공하게 됐다.


'기가지니A'의 가장 큰 특징은 구글 플레이의 앱을 가입자가 직접 다운로드해 원하는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는 데 있다. 국내에서 이용 가능한 다양한 OTT 서비스를 올레 tv에 앱으로 설치해 대화면으로 즐길 수 있으며, 구글 크롬캐스트를 활용하면 모바일로 이용하던 스트리밍 영상을 TV에서 끊김 없이 이어볼 수도 있다.


특히 유튜브 사용성이 대폭 개선됐다. 기존의 기가지니에서 스피커를 제외한 인공지능 기능을 그대로 제공해 유튜브 콘텐츠를 음성으로 검색할 수 있고, TV앱 전용 메뉴 '지니Apps'의 첫 화면에 유튜브 앱을 배치해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리모컨에도 유튜브와 넷플릭스 바로가기 버튼이 추가됐다.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도 있어 음성으로 구글 앱 켜기, 스마트 홈 단말 제어 등도 이용할 수 있어 IPTV의 전반적인 사용성이 대폭 향상됐다.


이 밖에도 KT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 내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진 올레 tv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홈 엔터테인먼트 파트너와 제휴하고 생활 밀착형 TV 앱 서비스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클래스101', AI가 스윙 자세를 분석해주는 '스마트 골프', 홈스크린 골프게임 '파이골프', AI라이브 홈트레이닝 '하우핏' 등을 올레 tv를 통해 제공해 고객들이 방역 지침이나 기후의 제약 없이 집 안에서도 다채로운 여가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했다.


기가지니A는 기존의 일반 셋톱박스와 동일한 합리적 가격대인 월 3,300원(부가세 포함, IPTV 서비스 이용료 별도, 3년 약정 시)의 임대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가입자가 셋톱박스 교체를 신청할 경우에는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는 "국내외 OTT 시장이 점차 활성화되는 등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과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국내 최초로 IPTV 셋톱박스에 가장 최신 버전의 안드로이드 TV OS를 적용하게 됐다"며, "KT는 대한민국 1등 미디어플랫폼 사업자로서 향후 출시할 올레 tv 셋톱박스 차기 모델은 물론 스카이라이프와 현대 HCN 등 KT그룹 미디어 디바이스에 안드로이드를 확대 적용해나갈 예정으로 KT의 압도적인 미디어와 AI역량을 바탕으로 기가지니 저변을 넓혀 대한민국 미디어라이프의 질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