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외계인 데려와 만든 아이오닉 SUV 전기차 디자인 클라스

인사이트(왼쪽부터) 현대차의 차세대 전기차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의 콘셉트 이미지 / 현대차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대형 SUV 콘셉트카 '세븐(SEVEN)'의 티저 이미지를 지난 4일 최초 공개했다.


세븐은 오는 2024년 출시 예정인 대형 전기 SUV '아이오닉7'의 비주얼을 엿볼 수 있는 콘셉트카로, 미래에서 외계인 데려와 만든 듯한 내외관이 눈에 띈다.


세븐은 기존 내연기관 차량으로는 구현할 수 없었던 새로운 SUV 전기차의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브랜드 정체성을 상징하는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을 헤드램프에 적용했다.


'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의 최소 단위인 픽셀로 연속적인 기하학 패턴을 만들어낸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는 이 파라메트릭 픽셀을 사용해 '미래형 자동차' 느낌을 강조했다.


인사이트'세븐(SEVEN)' / 현대차


마치 외계인이 연상되는 외관에서는 디지털적인 첨단 느낌이 물씬 풍기는 반면, 차량 내부는 우드 소재와 패브릭 시트 등으로 아늑한 공간을 구현했다.


'나만의 프리미엄 라운지' 느낌의 좌석은 일반 자동차 시트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다. 마치 거실에 있는 소파나 영화관 리클라이너 좌석처럼 보인다.


여기에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기반으로 한 안락한 시트 배치와 넉넉한 공간 활용성 등을 통해 거주 공간(Living Space)을 테마로 했던 아이오닉 5의 실내 디자인보다 한층 발전된 모습으로 거듭났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19일부터 개최되는 LA 오토쇼에서 세븐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콘셉트카 '세븐'(SEVEN)의 실내 공간 / 현대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