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만에 부활해 '시크+클래식' 매력 폭발하는 현대차 '그랜저 헤리티지'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현대자동차가 플래그십 세단인 그랜저의 탄생 35주년을 기념해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라는 콘셉트 모델을 제작했다.


지난해 4월부터 8개월 간의 작업 기간 끝에 완성된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는 세대 그랜저를 기반으로 진행됐다.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는 초대 그랜저의 간결한 차체 디자인은 그대로 보존하면서 픽셀 디자인의 램프와 더불어 그릴, 휠, 아웃사이드 미러, 몰딩 등의 요소만 새롭게 디자인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핵심은 바로 차체 안쪽에 있는데 내연기관 대신 배터리와 모터로 구성한 전기 구동계를 탑재하고, 직선 위주의 깔끔한 조형미와 함께 고급스러운 감각의 인테리어를 오늘날의 기술을 통해 다시 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실내에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한다. 파격적이었던 싱글 스포크 스티어링 휠이나 기계식 기어노브와 같이 그 시절 감성이 묻어나는 요소들은 형태를 유지한 채 색다른 스타일로 꾸몄다.


반면 대시보드 상단에는 시선을 잡아 끄는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현대적인 느낌을 살렸다. 또한 터치 기능이 담긴 디스플레이를 통해 멀티미디어와 주행 모드, 공조장치 등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가죽을 시트 전면이 아닌 후면에 적용하여 벨벳의 고급감을 극대화했다.


바깥쪽을 가죽으로 감싸 고급감을 강조한 시트는 벨벳 소재를 통해 안락한 착좌감과 더불어 부드러운 촉감까지 제공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현대자동차


헤리티지 시리즈 그랜저를 관통하는 또 다른 키워드 중 하나는 ‘빛’이다. 대시보드의 좌우 끝자락에서 시작된 빛줄기가 B필러를 관통해 실내를 아우른다.


조명의 흐름이 스피커가 위치한 곳에 다다르면 스피커 유닛의 실루엣이 드러나 탑승자에게 시각적인 즐거움을 제공한다.


전설로만 내려오는 '각그랜저'의 부활에 누리꾼들은 "진짜 클래식 끝판왕이다"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해당 모델은 콘셉트 차량으로 판매 계획은 없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