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사들이 물량 이미 확보해 '요소수' 사태 걱정할 필요 없는 벤츠·BMW 차주들

인사이트JTBC 'JTBC 뉴스룸'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요소수 대란으로 불편을 겪는 사람들이 폭증한 가운데, BMW·벤츠 등 수입차 차주들은 이런 걱정에서 비교적 자유롭다고 한다.


지난 6일 JTBC 'JTBC 뉴스룸'은 BMW·벤츠 등 수입차사들의 경우 미리 요소수 물량을 확보해 차주들이 쉽게 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취재진은 최근 품귀현상을 빗고 있는 요소수를 구하기 위해 차량 제조사 AS센터 등에 연락을 취했다.


그러나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의 경우 재고가 없어 정비센터 차도 주입 못 하고 있다는 답을 했다. 현대자동차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인사이트JTBC 'JTBC 뉴스룸'


하지만 이런 요소수 대란에도 원활하게 서비스를 하는 곳도 있었다.


바로 고급 수입차 공식 서비스센터였다. BMW 서비스센터 관계자는 "BMW만 가능하다"며 따로 살 수 있냐는 질문에 "구매는 불가하다"고 답했다.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업체 대부분은 올해 쓸 요소수 확보를 완료한 상태다.


해당 물량은 자사 차량 고객에게만 판매되는데 온라인에는 품귀 사태 전 가격으로 요소수를 샀다는 후기가 올라오기도 했다.


요소 수입처 다변화 등 정부 대책은 내년 2월쯤에나 나올 것으로 예상되며 요소수 품귀 현상에 시민들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JTBC 'JTBC 뉴스룸'


네이버 TV 'JTBC 뉴스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