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이 가져온 '선물' 본 해인사 스님들 눈이 휘둥그레진 이유

인사이트지난 1일 합천 해인사를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해인사에 가져간 '선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바로 '디지털 반야심경'인데, 이 선물을 받은 해인사 관계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4일 재계와 BTN 불교TV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홍 전 관장은 지난 1일 합천 해인사를 찾아 참배한 뒤 해인사 방장 원각 대종사를 예방해 디지털 반야심경을 전달했다.


디지털 반야심경은 추사 김정희 선생이 친필로 쓴 책자를 고화질로 촬영해 다시 책자로 만든 것이다. 


인사이트지난 1일 합천 해인사에서 방장 스님과 기념촬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 뉴스1


추사 김정희 선생이 직접 쓴 원본은 국가 보물로 지정돼 있다.


선물을 받은 방장 스님은 "책을 이렇게 만드니 희한하다"며 놀라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인사는 지난해 12월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49재를 봉행한 곳이다. 이번 선물은 이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홍 전 관장은 '메타버스'를 언급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부산광역시 금정구 청룡동 범어사에 있는 반야바라밀다심경의 해설서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홍 전 관장은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디지털 반야심경 같은) 이를 활용한 전시를 얼마든지 꾸밀 수 있다"며 "메타버스에선 내 것, 네 것 없는 세상이 되는 것 같다. 가상 공간에서 리움 컬렉션을 다 볼 수 있는 세상이 온다"고 했다.

 

메타버스란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일컫는 말이다.


한편 삼성문화재단은 리움미술관의 메타버스관 개관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메타리움'이라는 상표권도 특허청에 출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