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석방으로 나온 뒤 남몰래 조용히 '모더나 백신' 한국 도입 챙긴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조기공급을 위해 물밑에서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위 경영진으로 이뤄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안정적인 대량생산 체제를 구축했다는 게 재계의 전언이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번 백신 도입 과정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더나 백신 생산을 챙겼다.


그간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이후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청년일자리 창출 간담회를 제외하곤 별다른 외부활동이나 공식 행보에 나서지 않았다. 


하지만 이 시기 이 부회장은 남몰래 백신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과 시간을 쏟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글로벌 반도체 전쟁, 미국 공장 증설, 폴더블폰 등 신규 스마트폰 출시 등 현안을 제쳐두고 '백신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는 후문이다.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비구축, 제조지시서, 품질평가법 등 모더나와 협력해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기틀은 갖췄지만 인허가와 안정적인 대량 생산 등 난관도 있었다.


mRNA 백신을 처음으로 생산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로서는 안정적인 대량 생산이라는 목표 자체를 세우는 게 어려었다. 또 생산 이후 GMP 인증, 인허가, 출하시험 등도 문제였다. 


이에 이 부회장은 모더나 백신 조기 생산에 그룹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삼성전자·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에피스 등 최고경영진에 백신 TF 구성을 지시했다.


TF는 백신 생산 공급 일정을 앞당기기 위해 체크 리스트를 작성·점검하고 매일 컨퍼런스콜을 실시했다. 이들은 주말은 물론 추석 연휴에도 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에 생산 속도가 빨라졌고, 삼성바이오로직스 경영진은 정부와 협업해 유럽시험소 등 인허가와 관련된 절차를 대폭 앞당겼다. 삼성SDS 해외물류 팀은 유럽시험소에 백신 샘플을 당일 배송하도록 지원했다.


이에 따라 모더나 백신의 국내 공급 일정은 연말에서 10월로 앞당겨졌다. 이와 동시에 안정적인 대량 생산 체제도 갖추게 됐다.


이 부회장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서도 백신 문제 해소에 주력했다. 이 부회장과 모더나 최고경영진은 지난 8월 화상회의를 통해 성공적인 백신 생산 및 중장기적인 바이오 산업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이후로도 두 사람은 수시로 의견을 교환하면서 교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의 백신 도입에 대한 기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 부회장은 올 초 화이자 백신 조기도입에도 기여한 바 있다. 


정부가 화이자 측 최고경영진과의 창구가 없어 협상이 답보 상태에 빠진 당시 이 부회장은 지인인 산타누 나라옌 어도비 회장 겸 화이자 수석 사외이사를 통해 화이자 최고위 경영진과의 협상 창구를 열었다. 


그 결과 3·4분기에 공급될 예정이던 화이자 백신은 지난 3월부터 50만 명분을 시작으로 국내에 조기 도입되기 시작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