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백신 패스' 이용하려고 받는 '코로나 검사' 유료화 검토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백신 패스' 도입으로 내달부터 다중이용시설 이용 목적의 '음성확인서' 발급을 위한 PCR(유전자증폭) 진단검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6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마련한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방안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내달 1일부터 감염 고위험시설에 백신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보여주면 입장을 허용하는 '백신 패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당분간은 PCR 무료검사 체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지만 수요가 급증하면 시설 이용 목적의 검사를 '유료'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질병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이 악화하고 시설 입장을 위한 PCR 검사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유료화나 민간 의료기관 활용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질병청 관계자는 "백신 패스 도입으로 PCR 검사 수요가 일부 늘어날 가능성이 있지만 그 정도 수요를 감당할 인프라는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신 패스가 적용되는 대상은 전국 209만개 다중이용시설 가운데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마·경륜, 카지노 등 13만개 시설과 100인 이상 행사·집회, 요양시 면회 등이다.


미접종자 또는 접종을 마친 후 2주가 지나지 않은 미완료자가 일부 고위험 시설·행사에 참여하려고 할 때는 보건소 PCR 검사를 거쳐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한다.


한편 이날 공개된 내용은 초안으로, 이후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오는 29일 최종안이 발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