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개발 인재 모시기 나서... 웰컴 패키지만 '1억'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여기어때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여기어때가 역대급 처우를 제시하며 개발 인재 모시기에 사활을 걸었다. 연봉과 별도로, 추가 1억원 패키지를 자랑하며 함께 성장할 동료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여기어때는 25일 대규모 채용 캠페인 'Travel with 여기어때'를 발표했다. 역대급 채용 인센티브를 제공해 인재를 확보하고, 회사에 성장 날개를 단다는 목표다.


리드급 개발 인재는 연봉과 함께 사이닝 보너스 4,000만원,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6,000만원을 최소 지급한다. 스톡옵션은 경험과 역량에 따라 추가 지급하며, 상한을 제한하지 않아 업계 최고 수준을 보장한다. 


역량을 인정 받으면 3억원 이상의 입사 인센티브도 가능하다. 신입 개발자는 연봉 외 3,000만원 규모를 지원하며, 영업과 마케팅 등 부서의 인재를 위한 인센티브도 준비됐다.


이번 대규모 채용은 엔지니어링, 데이터, 기획 등을 중심으로 200여명이 대상이다. 아웃바운드(해외여행) 등 신사업 개발과 숙박, 액티비티, 맛집 같은 기존 비즈니스를 고도화 한다는 목표로, 다양한 영역에서 진행한다.


조직 성장에 맞춰 근무 정책도 더욱 선진화한다. 현재 운영 중인 전사 재택 제도를 '위드 코로나'에서도 유지하며, 생산성을 끌어올린다. 


출퇴근 시간을 개인 역량 강화와 휴식 등을 위해 자유롭게 활용해 회사의 역동성을 제고하고, 동시에 최신 업무 기기를 지원해 만족할만한 근무 환경을 제공한다. 


손영미 여기어때 인사팀장은 "입사 인센티브는 전사 재택근무와 주 4.5일 근무, 상호 존중을 지향하는 영어호칭제 등 앞선 정책과 함께 여기어때의 입사 강점으로 주목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여행 지원'을 위한 복지 제도도 눈길을 끈다. 여기어때는 전직원의 자기 결재 연차 사용, 3년 간격 2주간의 리프레시 휴가와 근속 포상, 매년 100만 포인트 지급 등 정책이 활성화됐다. 


이같은 제도는 자유로운 휴식과 여행을 통해 서비스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한다는 목표로 시행하고 있다. 특히, 여행에 대한 열정을 갖춘 임직원이 '가장 원하는 복지 제도'로서 만족도가 높다고 평가 받는다.


여기어때는 이와 함께 기존 임직원 대상 보상 프로그램도 강화했다. 연평균 50%가 넘는 성장률에 기여한 전직원을 대상으로, 스톡 옵션을 일괄 지급한다. 회사는 매년 평가를 기반으로 스톡 옵션을 추가 지급하는 등 성과 중심 문화를 확립한다는 목표가 뚜렷하다.


정명훈 여기어때 대표는 "여기어때는 여행 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 공격적인 투자와 성장을 앞두고 있다"며 "매력적인 대규모 채용으로 더 발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재 인프라를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여행에 대한 열정으로 모인 인재들이 모여 시장을 혁신하고 발전시키도록 최선의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