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친이 김선호 몰래 남자 만나다 걸려 헤어져"...김선호 논란 뒤집을 증거 공개됐다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김선호 '사생활' 논란을 뒤집을 증거가 공개됐다.


26일 디스패치 측은 김선호 논란과 관련해 잘못된 진실 12가지에 대해 다뤘다.


보도에 따르면 김선호와 전 여자친구 A씨는 2019년 말에 지인 모임을 통해 알게 됐고, 2020년 3월 초에 교제를 시작했다.


A씨는 2020년 3월 중순이 돼서야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해 김선호를 당황시켰다.


하지만 김선호는 친구들이 만나지 말라는데도 "부모님은 걱정하시겠지. 그래도 (내겐) 이혼녀라고 달라질 건 없어"라며 만남을 이어갔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레나


김선호는 A씨의 과거를 감싸줄 만큼 사랑했기에 만나는 내내 최선을 다했다.


지인들에 따르면 폭로글에서처럼 숨어서 연애하지 않았고 부산, 가평, 서울 근교 등으로 여행도 많이 다녔다. 또한 지인들에게도 여자친구라고 당당히 소개해 줬다.


안타깝게도 김선호와 A씨가 갈등을 빚은 건 A씨의 남자 문제 때문이었다.


김선호는 A씨에게 "클럽도 가도 되고 남자 있는 자리 가도 된다. 단 솔직히만 얘기하고 집에 도착했을 때 문자만 남겨달라"라고 부탁했었다.


하지만 A씨는 계속해서 남자를 만나는 것을 숨겼고, 여러 번 거짓말을 하다 걸리는 등 신뢰를 깨 버렸다. 이 때문에도 두 사람은 헤어졌었다.


김선호가 촬영이 일찍 끝나 A씨의 집에 선물을 사서 찾아갔는데, 잔다던 A씨가 집에 없었던 적도 있었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레나


디스패치 측은 낙태를 한 후 김선호의 태도가 달라졌다던 폭로글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선호와 A씨는 2020년 7월 24일에 임신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현실적인 문제로 두 사람은 아이를 지우기로 했고, 3일 후인 7월 27일 병원에 가서 아이를 낙태했다. 이날 김선호 역시 속상하고 미안해 눈이 퉁퉁 부을 정도로 울었다.


김선호는 요리를 못 하지만 A씨를 위해 무려 2주 동안 미역국을 끓일 정도로 정성을 다했다고 한다.


이후엔 '혼인 빙자'를 했다는 폭로글과 달리 김선호는 A씨를 부모님에게 여자친구로 정식 소개해 주며 진지한 관계를 이어가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레나


보도에 따르면 김선호가 돈에 집착하고 명품을 좋아한다는 글 내용도 사실과 달랐다.


오히려 '데이트 비용'은 김선호가 거의 다 냈으며, A씨의 사치와 씀씀이 때문에 김선호가 힘들어 했다고 한다. 김선호는 A씨가 원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700만원짜리 명품백도 사줬다.


김선호와 A씨는 여러 갈등을 겪다가 2021년 5월 관계를 끝냈다.


김선호의 지인은 아이를 지우고 난 후에도 10개월간 최선을 다했는데 왜곡된 사실이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김선호의 후배인 B씨는 "선호형이 그랬어요. 아이를 떠나보낸 건 사실이니까... 그래도 사랑했던 사람이라, 이해하려고 애썼습니다.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사생활로 싸우고 싶지 않다고요. 그래서 대응 대신 사과를 했다고 합니다"라며 씁쓸해 했다.


인사이트tvN '스타트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