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사장이 1만원짜리 계란찜 줬는데 서비스인 줄 알고 먹었다면 "돈 내야 한다vs안 내도 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계란찜 정도는 그냥 서비스로 줄 수 있는 거 아닌가요?"


누구나 한 번쯤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게 사장에게 서비스를 받아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만약 단골집에서 서비스인줄 알고 받은 음식을 다 먹었는데, 알고 보니 식당 주인 아주머니의 실수로 잘못 전달된 거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잘못 나온 계란찜 계산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댓글 창을 뜨겁게 달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aver TV '플레이리스트'


작성자 A씨는 한 단골 식당에서 겪었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자주 가는 삼겹살집이 있는데 먹다가 시키지도 않은 계란찜이 나왔다"며 "평소에 이모님도 우리 얼굴 알고 있고 오랜만에 방문해 서비스인 줄 알고 '감사하다'고 인사를 하고 먹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계란찜은 서비스가 아닌 옆 테이블에서 주문한 음식이었다.


A씨는 "이미 다 먹은 후 이런 상황을 알게 됐다"며 "계란찜의 가격은 1만 원 정도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경우 계산을 해야 하는지 안 해도 되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누리꾼들의 의견은 다양하게 갈렸다.


이들은 "계란찜은 서비스로 주는 곳이 많으니 착각할 만도 하니 안 내도 될 듯", "단골이면 서비스로 줄 수 있는 거 아니냐", "가게 사장 실수니 계산 안 해도 될 듯", "내라고 하면 다신 안 갈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아무리 단골이어도 계산은 해야 한다", "먹었으니 돈은 내야지", "먹기 전에 물어봤어야 했는데 그냥 먹었으니 손님도 잘못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한 누리꾼은 "사과하고 양해 구하면 내고 아니면 안 낼 것 같다"라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