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왕초보도 주차 '원샷원킬' 할 수 있는 '바퀴 90도 회전 기술' 개발

인사이트현대모비스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왕초보 운전자도 한방에 주차를 원샷원킬 할 수 있는 차세대 자동차 바퀴 기술이 개발됐다.


꿈의 기술로도 불리는 '자동차 90도 회전 주차'와 '제자리 회전' 등이다.


지난 24일 현대 모비스는 자동차 조향·제동·현가·구동 시스템을 바퀴 단 하나에 접목시킨 신기술 e-코너 모듈 선행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스티어링 휠부터 바퀴까지 기계축으로 연결돼 있던 기존 차량의 패러다임을 확 전환시킨 신기술이다.


인사이트현대모비스


e-코너 모듈이 적용된 자동차는 부품들 사이 기계적 연결이 불필요해 차량 공간을 자유롭게 사용해 설계할 수 있다.


이로 인해 기존 약 30도 정도의 회전만 가능하던 바퀴를 90도까지 회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자동차를 좌우로 움직일 수 있는 '크랩 주행'과 제자리에서 회전이 가능한 '제로 턴' 기술도 가능하다.


주차가 힘들었던 초보 운전자들의 불편함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현대자동차'


한편 해당 기술은 지난 2018년 현대 모비스가 CES에서 처음 선보였다. 현대모비스는 당시부터 기술을 재 정의하고 개발해 지금의 수준까지 도달했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2023년까지 4개의 e-코너 모듈을 통합 제어하여 실차 기능 구현이 가능한 '스케이트보드 모듈'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2025년까지 자율주행 제어 기술과 접목해 최종적으로 PBV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