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법원 '스마트폰 판매 금지' 판결에 삼성전자가 내놓은 입장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원태성 기자 =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러시아 시장에서 판매 금지 위기에 놓였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모스크바 중재법원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스위스 업체 스크윈SA(SQWIN SA)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무단으로 사용했다며 판매 금지 판결을 내렸다.


판매 금지 조치가 내려진 삼성전자 스마트 폰은 갤럭시 Z플립, Z폴더, S21, J5 등 총 61개종이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모스크바 중재법원은 스크윈 SA가 지난 7월 삼성전자를 상대로 전속특허권 보호를 청구한 데 대해 승소 판결을 내린 바 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사실과 관련해 "러시아 내 스마트폰 판매 금지는 와전된 것"이라며 "1심 판결만 나온 상태이고 우리는 이미 항소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항소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현재 러시아 내 스마트폰 판매가 중단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