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일자리 없다"는 말 들은 LG 구광모 회장, 3년간 3만명 직접 고용 약속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LG그룹이 청년 취업난 해소를 위해 향후 3년간 약 3만 9천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3년간 약 4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발표한 삼성전자에 이어 LG도 위기의 청년들을 구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21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LG그룹 임원들은 LG 사이언스파크에 모여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협약식을 진행했다.


인사이트LG그룹 구광모 회장 / 뉴스1


이날 행사에는 LG그룹 구광모 회장도 참석했다.


행사에서 LG그룹은 연간 약 1만 명씩, 3년간 총 3만여 명을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1천500억 원을 투자해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도 약 2천 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뿐만 아니라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소프트웨어(SW)·광학·스마트융합 분야에서 배터리·인공지능(AI) 전공까지 확대해 5천800개의 일자리를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인사이트뉴스1


그 외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ESG 프로그램인 'LG 소셜캠퍼스'와 지역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프로그램' 강화를 통해서도 1천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한편 청년 취업난을 해소하기 위해 대규모 채용 계획을 발표한 기업은 LG뿐만이 아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가석방 출소한 뒤 11일 만인 지난 8월 24일 "3년간 4만 명을 고용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이후 미래 준비 계획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