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크리스탈 사운드 스피커 'LSPX-S3'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니코리아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소니코리아가 맑고 입체적인 사운드와 포근한 불빛으로 공간을 채워줄 모던한 디자인의 크리스탈 사운드 스피커 'LSPX-S3'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LSPX-S3는 소니 고유의 기술로 디자인된 오가닉 글래스 트위터를 통한 고품질 사운드와 공간을 감싸는 따뜻한 조명이 조화를 이루어 아늑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LSPX-S3는 탁월한 사운드를 구현하기 위해 최첨단 버티컬 드라이브 기술을 적용하였다. 오가닉 글래스 가장자리에 부착된 3개의 구동축이 트위터 전체를 진동시켜 더욱 생생하고 청명한 고음을 재현하는 동시에 공간 전체를 가득 채우는 무지향성 사운드를 제공한다.


나아가, 46mm 우퍼와 패시브 라디에이터가 더해져 탄탄한 중음과 선명한 저음을 선사하며, 소니 뮤직 센터 앱을 통해 베이스 부스트 모드를 설정하여 강렬하고 깊은 베이스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업계에서 채택한 오디오 코딩 기술인 LDAC 기술을 탑재해 고품질의 사운드 전송이 가능하다.


특히 본체에 탑재된 터치 센서를 통해 4가지의 조명 모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최대 32단계까지 세밀하게 밝기 조절이 가능하다. 실제 촛불을 켠 것과 같이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촛불 효과를 지원해 실내를 은은하게 밝혀주며, 새롭게 추가된 음악 동기화 모드를 통해 음악에 맞춰 조명이 일렁이는 듯한 감성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미네랄 실버 컬러의 바디와 패브릭 재질의 바닥면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자랑하는 LSPX-S3는 부드러운 표면과 세련된 금속 마감 처리를 통해 감각적인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없으며, 어떤 공간에서든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포근한 분위기로 공간의 분위기를 밝혀준다.


감성에 여유를 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용자의 편의성을 위한 기능도 적용되었다. 크리스탈 사운드 스피커 2대를 연결해 사용할 경우, 좌우가 분리된 스테레오 구성의 입체감 넘치는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는 스테레오 페어링을 지원한다. 또한, 설정한 시간에 맞춰 음악과 조명이 자동으로 꺼지는 '슬립타이머'를 지원해 심신을 안정시켜주는 감성적인 음악 및 조명과 함께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숙면을 취하는데 도움을 준다.


작고 컴팩트한 크기에 최대 8시간 재생이 가능한 배터리 가 탑재되어 있으며, 블루투스 연결 및 USB Type-C 포트를 통한 충전이 가능해 어디에서나 휴대가 간편하다. 


나아가, 내장된 마이크를 통해 실내 어디에서든 간편하게 전화를 받을 수 있는 핸즈프리 통화까지 지원해 재택 근무 또는 휴식 시간에 제격이다. 이에, 제품 포장 패키지에 활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5% 미만으로 줄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려는 소니의 노력까지 반영했다.


한편, 소니코리아는 크리스탈 사운드 스피커 LSPX-S3 출시를 기념해 지난 20일 오늘, 저녁 7시 30분부터 인기 테크 리뷰 크리에이터와 함께하는 카카오 쇼핑 라이브 방송을 통해 LSPX-S3 제품 리뷰 및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제품 LSPX-S3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소니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