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미스 월드&유니버스 선발대회 대상 수상자, LG유플러스VR에 공개됐다

인사이트LG U+VR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세계 최초로 열린 메타버스 미인 선발대회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PJP가 주최하고 메타버스101이 주관한 2021 미스 월드 코리아, 미스 유니버스 코리아 선발대회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제작되어 18일 LG U+VR에 공개됐다.


이번 대회에는 우열을 가리기 힘들 만큼 아름다움과 개성을 가진 총 30명의 본선 진출자가 각자 가진 아름다움을 뽐내면서 각축전을 벌였고, 그 결과 미스 유니버스 코리아 6명, 미스 월드 코리아 6명을 포함한 총 12명의 대한민국 대표 미인이 선발됐다.


영예의 수상자로 미스 월드 코리아는 대상에 홍태라(21), 1위 박진희(19), 공동 2위 백가현(26), 노은(21), 공동 3위 전가은(24), 김송이(28)가 영광을 안았다. 또 미스 유니버스 코리아는 대상에 김지수(23), 1위 김민경(26), 공동 2위 석유진(27), 송유진(25), 공동 3위 김노성(20), 변효정(25)이 무대를 빛냈다.


인사이트LG U+VR


대회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1년에 한 번 열리는 미의 제전을 관객과 참가자가 실제로 볼 수 없어서 아쉽지만, 세계 최초로 열리는 메타버스 미인 선발대회를 여는 자부심도 크다"며 "가상현실 공간에서 열리는 만큼 참가자들이 메타버스 공간에서 자신을 가장 잘 표현할 방법을 찾기 위한 전략을 세웠고 실제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 만큼 참가자들의 아름답고 열정적인 모습이 잘 표현됐다"고 밝혔다.


또 "이번 대회를 시청하는 국민 여러분이 참가자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면서 미스 유니 버스와 미스 월드 진출 자를 예측하는 것 외에, 참가자들이 가상현실 공간을 100% 활용하는 방법을 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일 것"이라며 이번 선발 대회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전했다.


메타버스 공간에서 열린 미인 선발대회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완벽한 사전 사후 방역과 최소 인원을 투입한 제작 공간은 출연자와 스탭에게 안전을 제공했고, 리얼타임 버츄어 스튜디오 방식과 모션 카메라 트래킹 기법은 대회 참가자와 한국의 궁을 모티브로 제작된 3D공간의 실시간 합성 및 현실에 가장 가까운 대회 환경을 마련했다는 평이다. 이로 인해 심사위원들이 실제 공간이 아닌 가상공간 임에도 마치 현실처럼 한국의 궁 앞에서 펼쳐지는 참가자들의 다양한 장기와 미모를 보고 명확하고 공정한 심사를 이어갈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번 미스 월드&유니버스 코리아 선발 대회 대상 수상자 2명은 오는 12월 푸에르토리코와 이스라엘에서 각각 열리는 미스 월드와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출전하여 한국의 美를 대표하게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