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등은 3등 이긴 것, 모두가 승자"...미주도 눈물 쏟게 만든 '오징어게임' 할아버지의 인생 가르침 (영상)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 배우 오영수가 가슴 울리는 인생 가르침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영수와 인터뷰를 진행한 유재석, 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58년 차 배우 오영수는 유재석을 만나자마자 악수를 하더니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며 반가워했다.


오영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좋아해준 이들을 위해 따뜻한 훈화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그는 "우리 사회가 1등 아니면 안 될 것처럼 흘러갈 때가 있다. 그런데 2등은 1등에게 졌지만 3등한테 이겼다. 모두가 승자"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진정한 승자라고 한다면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최선을 다해서 어떤 경지에 이르려고 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승자가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했다.


고민을 묻는 질문에 오영수는 "특별한 건 없고 염려라 해야 할까. 가족과 문제없이 잘 살아가는 것"이라며 "염려하면서 기대하면 사는 게 바람"이라고 밝혔다.


오영수는 "욕심 안내고 사니까 작든 크든 많이 받아왔다. 살면서 이제는 받았던 모든 걸 남겨주고 싶은 그런 생각이다"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그러면서 그는 "쉬운 예를 들면 산속에 가다가 꽃이 있으면 젊을 땐 꺾어갔다. 내 나이쯤 되면 그냥 놓고 온다. 다시 가서 본다. 그게 인생과 마찬가지다. 있는 그대로 놔두는 것, 그게 쉽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가슴 뭉클해지는 말에 미주는 결국 눈물을 보였다. 유재석은 "이미주 앵커가 울컥했나 보다. 선생님의 톤 자체가 주는 울림이 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오영수는 "우리 말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말이 '아름다움'이라는 말이다. 아름다운 세상, 아름다운 사람, 아름다운 사회"라며 "오늘 이 자리에 와서 아름다운 공간에서 아름다운 두 분을 만나고 아름다운 시간을 보냈다. 여러분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란다"라고 전해 감동을 더했다. 


한편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에서 001번 참가자 오일남 역으로 분해 뛰어난 연기력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네이버 TV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