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고무대야 같다"...갤럭시S22 울트라 '빨간맛' 렌더링 이미지 공개

인사이트Letsgodigital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빨간 맛~♪ 궁금해 Honey~♬"


삼성전자가 야심 차게 준비하고 있는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22'의 예상 렌더링 이미지가 공개됐다.


단순 렌더링 이미지지만 시장 반응은 좋지 않다.


지난 15일 해외 IT 매체 '렛츠고디지탈'은 인도 트위터리안 '테크니조 콘셉트'가 공개한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의 렌더링 이미지를 보도했다.


인사이트Letsgodigital


공개된 사진들 속에는 후면 카메라가 쿼드 형태로 담겨 있다.


아직 어떤 디자인으로 나올지는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기에 후면 카메라가 이렇게 될 거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다만 이 이미지가 협력업체 등에서 흘러나온 정보를 종합해 제작했기 때문에 마냥 허황됐다고 하기도 어렵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색상. 현재 '버건디 레드'로 출시되는 게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UniverseIce'


버건디 레드는 2018년 갤럭시S9 이후로 삼성전자가 내놓지 않은 색상이다. 이용자들 사이에서 빨간색 고무 대야와 같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용자들이 "다라이 레드"라고 입을 모았을 정도다. '다라이'는 대야의 일본말이다.


이 때문에 전 세계 누리꾼은 "다라이 레드만은 안 된다", "갤럭시Z폴드3, 플립3 모두 예쁘게 디자인 뽑아놓고 왜 퇴보하나"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트렌드하고 맞지 않는 색깔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10대·20대에게 멀어지지 않으려면 이 색을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인사이트Letsgodigit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