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수, 뉴스 인터뷰서 유재석 만나 '오징어게임' 인기 소감 고백..."스스로 자제 중" (영상)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오영수가 '오징어 게임' 인기에 자제심을 갖고 생각을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16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신입 기자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만드는 '뉴스데스크'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을 앞두고 선공개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글로벌 깐부'로 전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오영수가 '뉴스데스크+ 초대석 손님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영수는 등장과 함께 유재석에게 악수를 권하며 "반갑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호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작품 이외에 방송 출연은 처음이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오영수는 최근 '오징어 게임' 흥행에 대해 "내가 갑자기 부상 되니까 전화 오는 사람이 있다. 배우 박정자도 전화 온다. 월드 스타가 되니 기분이 어떠냐고 묻는다"라고 웃어보였다.


하지만 그는 순식간에 집중된 이목에 붕 뜨지 않고 마음을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오영수는 "붕 뜬 기분이고 지금은 조금 나 자신을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지고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때 하하는 "지금 들어오는 CF들도 다 고사하셨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또한 유재석은 이정재가 오영수 배우에 대해 "젊은 생각을 가진 선배님"이라고 한 인터뷰를 언급하며 '오징어 게임' 현장의 분위기를 물었다.


이에 오영수는 "나이가 들면 열정이 사라진다는 말이 있지 않냐. 내가 그런 모습이다. 나이가 들면 그렇게 된다"라며 "나이 먹은 내가 그 젊은 배우들 사이에 있으려니 과장되게 젊게 연기를 해봤다. 그럼 배우들과 호흡이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오영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001번 오일남 역으로 활약했다. 작품은 456억 원이 걸린 의문의 게임에 목숨을 걸고 참가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공개와 동시에 전 세계 1위에 오르며 글로벌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한편 오영수가 출연하는 MBC '놀면 뭐하니?'는 이날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YouTube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