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후 프로포폴 맞았냐는 판사 추궁에 이재용 부회장이 고개 숙이며 한 대답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법정에 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재판부의 질문에 한 답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11단독(장영채 판사)은 이 부회장의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 첫 공판을 열었다.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해 벌금 7천만 원과 추징금 1천 702만 원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날 법정에 출석한 이 부회장에게 "오랜 기간 투약한 것으로 보이는데 출소 이후 문제가 없었느냐"고 물었다. 출소 이후 투약한 적은 없었냐는 취지의 질문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이 부회장은 "네. 자신있게 말씀드리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후 진술에서 이 부회장은 "개인적인 일로 수고와 걱정을 끼쳐 사죄드리며 이번 일은 모두 제가 부족해 일어난 일"이라면서 "치료를 위한 것이지만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의혹을 사는 일이 없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열린 재판은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에 대한 첫 공판이었으나 이 부회장 측이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 변론도 종결됐다.


재판부는 오는 26일 이 부회장의 1심 선고공판을 열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