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반도체 대란..."애플, 아이폰13 생산량 예정보다 1천만대 줄인다"

인사이트Apple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출시되자마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폰 13의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코로나 여파로 인해 세계 반도체 공급이 차질을 빚자 애플이 최근 출시한 아이폰 13 생산량을 1천만 대가량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기 때문이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 매체 블룸버그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브로드컴과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 반도체 업체의 공급에 차질이 생겨 생산량을 줄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당초 연말까지 아이폰13 생산량을 9천만대로 정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Instagram 'appledsig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도체 공급 대란에도 강력한 구매력과 반도체 업체들과의 장기 공급 계약을 통해 위기를 넘겼왔다.


장기 공급 부족 여파에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족 현상은 자동차 업계를 시작으로 전자제품 생산까지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주요 반도체 제조업체들은 내년과 이후에도 반도체 수요가 공급을 앞질르면서 차질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인사이트Apple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애플은 미국 등 1차 출시국을 대상으로 지난 9월부터 아이폰13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 8일부턴 국내 공식 판매에 들어갔다. 그러나 당장 주문하더라도 단말을 수령하고 개통하기까지 최소 1개월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물량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반도체 부족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판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라고 투자자들에게 경고한 바 있다. 


업계는 애플이 아이폰뿐 아니라 맥북, 애플워치 등 제품 또한 생산 차질을 겪을 것이란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