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6만원대 오면 풀매수"라더니 지금은 이 악물고 외면하는 개미투자자들

인사이트주식·코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자 드가자~"라는 밈으로 많이 활용되는 영화의 한 장면 /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삼성전자 주가가 7만원대? 6만원대에 입 벌립니다~"


8월 즈음, 삼성전자의 주가가 8만원에서 무너지며 7만원대로 내려앉은 시점. 전국의 개미투자자들은 '6만전자'를 외쳤다.


6만원대가 되기만 하면 집문서는 물론 팬티까지 모두 팔아 삼성전자 주가에 올인하겠다고 공언했다.


시간이 지나 드디어(?) 6만원대가 된 지금. 그때 그 투자자들은 어떤 태도를 보이고 있을까.


인사이트네이버 


13일 여러 주식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등에서는 삼성전자 주식에 대한 새로운 목표가가 공유되고 있다.


두 달 전 6만전자를 목놓아 외치던 이들은 이제 '5만전자'를 외치고 있었다.


6만원대가 오면 무조건 풀매수 하겠다던 이들이 지금의 가격을 이 악물고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코스피 시장이 흔들리고 있고, 향후 몇주 혹은 몇달간 조정 상태에 놓일 거라는 의견이 우세해지자 발을 빼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무한도전'


무엇보다 이들은 "9만원, 8만원대에 산 이들이 좌절하며 패닉셀하지 않는 한 기다리고 기다리겠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일각에서는 조금 다른 의견도 나오고 있기는 하다. 개미투자자들이 무서워서 주식을 매수하지 못할 때가 진짜 기회라는 시각이다.


한 누리꾼은 "우량주는 절대 모두가 기다리는 저점을 주지 않는다. 가기 전 튀어 오르거나 지하실까지 간다"라며 "난 가기 전 튀어 오른다에 걸고 곧 매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무한도전'


한편 어제(12일) 장 마감 기준 6만9천원이었던 삼성전자 주가는 13일 오전 11시 기준 6만 9,500원을 기록 중이다.


어제에 비해 0.72% 상승한 수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