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 '캐스퍼' 사면 취득세 최대 85만 2000원까지 '전액' 지원받는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민이 광주형 일자리인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생산하는 경형 SUV '캐스퍼'를 구매하면 취득세를 전액 환급받을 수 있게 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2일 시청 기자실에서 차담회를 하고 "광주시민이 '캐스퍼'를 구매할 때 부담하는 취득세를 광주시가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이 빨리 완공되고 캐스퍼 생산이 가능했던 건 광주시민들의 성원과 뒷받침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시민들께 감사의 마음으로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취득세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취득세는 차량가격의 4%로 현재 경형 승용차는 차량 가격 기준 1250만원까지 50만원을 감면해 준다. 1250만원을 초과하면 취득세를 부과한다.


캐스퍼는 기본사양 1370만원부터 풀옵션을 장착하면 2130만원이다. 풀옵션 차량의 경우 취득세는 85만2000원이다. 현행 법령상 감면액이 50만원이니 나머지 35만2000원을 광주시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시는 취득세 지원을 위해 광주형 일자리 지원에 관한 조례에 근거 규정을 마련하고 예산을 편성할 방침이다.


관련 규정이 마무리되기 전까지는 광주시민이 캐스퍼를 살 때 먼저 취득세를 부담하면 나중에 소급적용해 환급해준다. 환급액은 광주 지역화폐로 지급해 소상공인과 상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취득세 지원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도와준 시민들에게 광주시가 할 수 있는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광주시의회와도 모두 합의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