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청년들 평균 '3억원'의 자산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MZ세대(20~30대) 내에서 자산 격차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자산 격차가 30대보다 더 컸는데 이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자산인 '부모 찬스'가 불평등을 키운 것으로 해석된다.


11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20∼30대 가구주의 가구 평균 자산은 3억 1849만 원이었다.


1년 전보다 2200만 원 증가했지만, 상위 20%와 하위 20%의 격차는 전년보다 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위 20%의 평균 자산은 2473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64만 원(2.6%) 늘었지만, 상위 20% 평균 자산은 8.8% 늘어나 8억 7044만 원이었다.


이에 따라 자산 격차는 35.20배로 지난해(33.21배)보다 더 크게 벌어졌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30대보다 자산 격차가 더 컸다.


20대 하위 20%의 평균 자산은 844만 원, 상위 20%는 3억 2855만 원이었다.


하위 20%는 115만 원(-11.9%) 감소한 반면, 상위 20%는 817만 원(2.5%) 늘어나면서 자산 격차가 38.92배에 달했다. 30대는 23.82배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20대의 소득 격차는 30대 보다 작았다.


20대 가구에서 자산 규모 상위 20%의 평균 소득은 5262만 원이었다. 하위 20%는 2145만 원으로 2.45배 차이에 그쳤다. 30대 안에서는 3.05배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회재 의원은 "20대의 자산 격차가 소득 차이가 아닌 부의 대물림 때문이라는 점이 간접적으로 드러났다"며 "부모의 재력에 따라 출발점이 달라지는 기회의 불공정, 부의 대물림의 고리를 이제는 끊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극화 해소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