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만원대까지 떡락하더니 어느새 7000만원 눈앞에 둔 '비트코인' 상황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송화연 기자 = 비트코인이 6800만원선에 거래되며 7000만원선을 눈앞에 두고 있다. 암호화폐를 향한 미국 금융시장의 긍정적인 시그널이 이어지면서 비트코인 시세도 우상향 곡선을 그리는 모양새다.


11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오전 10시25분 기준 비트코인은 전일보다 1.38%(93만6000원) 오른 6873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불과 1개월 새 1400만원 가까이 뛰어오른 것이며, 연초(1월1일 종가 3229만6000원) 대비 112% 상승한 수치다.


이번 비트코인 상승장은 미국에서 시작됐다. 게리 겐슬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은 지난 5일(현지시간) 열린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SEC는 암호화폐를 금지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게리 겐슬러 위원장의 발언으로 최근 중국 금융당국이 촉발한 투자 불안정성이 가라앉으며 암호화폐 매수세가 거세졌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 9월 "최근 암호화폐에 노이즈 마케팅이 불면서 경제와 금융 질서를 뒤흔들고 있다. 이에 따른 위험을 예방하고자 한다"며 "암호화폐는 (법정)화폐와 같은 법적 지위를 가지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인민은행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는 화폐로서 시장에 유통돼서는 안 된다며 모든 암호화폐 활동을 불법으로 규정한다고 했다. 인민은행 측은 "앞으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이들은 관련법에 따라 형사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주춤했던 비트코인 시세는 게리 겐슬러의 발언과 조지소로스펀드의 비트코인' 투자 소식에 회복하기 시작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소로스펀드의 최고경영자(CEO)이자 최고투자책임자(CIO)인 돈 피츠패트릭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주류로 진입했다"며 "많이는 아니지만 비트코인을 비롯한 일부 코인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헤지펀드의 간판인 소로스펀드가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했다는 소식이 투자자들에게 낙관론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비트코인이 단기간에 급등하면서 업비트의 암호화폐 실시간 변동성 지수엔 '탐욕' 불이 켜졌다. 업비트의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에 따르면 이날 거래 국면은 '탐욕' 단계로 지수가 점진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업비트 측은 "이는 가격의 변동성과 거래량 또한 높아지고 있음을 의미하며 단기적인 고점이 형성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나무는 매일 오전 9시부터 5분마다 이전 24시간 동안의 업비트 내 암호화폐 가격과 거래량 지표를 수집해 지수를 계산·공개하고 있다. 변동성과 거래량을 동반한 상승은 '탐욕', 변동성과 거래량을 동반한 하락은 '공포'로 정의한다. 지수는 '매우 탐욕'·'탐욕'·'중립'·'공포'·'매우 공포' 등 5단계로 나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