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 원대 극한의 가성비 소형 SUV '셀토스' 인도 시장 잡아먹고 '국민차' 됐다

인사이트셀토스 / Autobolg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1천만원대 가격을 형성 중인 기아의 '소형 SUV' 셀토스가 인도에서 '국민차 브랜드'를 위협할 정도로 활약하고 있다. 셀토스의 국내 출시가는 1944만~2930만원이다.


셀토스는 반도체 수급난의 여파 속에서도 타지에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지난 7일 자동차 업계에서는 기아 셀토스가 지난 9월 세계 4위 규모 자동차 시장인 인도에서 전체 판매 순위

3위에 올랐다고 전해졌다. SUV 부문에서는 무려 1위다.


이로써 글로벌 점유율을 끌어올리기에 한창인 현대·기아자동차의 효자 모델이 됐다.

인사이트셀토스 / 사진=인사이트


셀토스는 유독 인도 시장에서 잘 팔렸다. 100% 현지 맞춤형 차량이 아님에도 SUV 부문에서 1위를 할 정도였다.


지난달에는 셀토스 전 세계 판매(2만 4131대)량의 40%가 인도에서 나오기도 했다.


셀토스는 이에 힘입어 현지 전용 트림 '셀토스 X라인'으로 출시하기도 했다. 셀토스 X-라인은 무광의 블랙 차체에 그릴과 에어인테이크 역시 검은색으로 처리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화했다. 


인사이트셀토스 / 사진=인사이트


9월 셀토스의 판매량은 9583대로 지난해 9월보다 5.5%가 늘었다. 같은 기간 기아의 인도 판매량(1만4441대)이 반도체 공급 차질로 22.7% 줄어든 상황에서 선전한 것이다.


셀토스는 기아 전체 인도 판매의 66.3%를 차지하며 시장 점유율 상승도 이끌었다.


지난달 기아 점유율은 7.8%로 지난해 9월보다 1.4% 올렸다. 8월 점유율과 비교해도 1.4%가 상승해 3위인 타타 모터스(13.8%)를 맹추격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