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김범수 "플랫폼 활성화될수록 수수료 더 낮추겠다...확실히 약속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카카오T 택시 등 자사 서비스의 시장 지배력이 강해지더라도 수수료를 올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7일 김 의장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특허청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김 의장은 '시장 지배력이 오르더라도 지금처럼 (카카오 택시·대리 등의) 수수료를 유지할 것이냐'는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플랫폼이 활성화될수록 수수료를 더 내릴 여지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장은 '지금보다도 더 내리도록 노력할 것이냐'라는 추가 질의에도 "그렇다. 방향은 확실히 그렇게 선언해놨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수수료 인하를) 확실히 약속드리겠다"는 뜻도 덧붙였다.


또 김 의장은 추가 시장 진출 및 투자 가능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논란이 되는 영역을 자제하고 단순히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자금이 필요하면 투자하는 역할 정도에 그치겠다"며 "카카오 위상에 맞게 글로벌과 미래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회사 카카오인베스트먼트가 장난감과 문구소매업에 진출해 골목상권을 침해한다는 지적에는 "옳지 않은 방향"이라며 사업 철수를 약속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 의장은 정부 차원의 플랫폼 규제 정책 필요성과 관련해서도 적절한 견제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카카오같이 큰 기업에 대해서는 적절한 견제가 필요하다"면서서도 "플랫폼 시장에 도전하는 많은 스타트업은 아직 지원과 육성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좋은 사례를 만들어내도록 각고의 노력을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의장은 '대기업의 대리운전 시장 점유율을 25%로 제한하는 방안을 수용할 의지가 있냐'는 질의에 "점유율을 법으로 제한하는 것이 해결책으로 적절한지 모르겠다"면서 "대리기사와의 상생, 업체와의 상생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보겠다"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