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서 호불호 세게 갈리고 있는 '로제 소스+젤리' 조합의 BHC 신메뉴 '로젤킹' 치킨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베일에 싸인 BHC의 신메뉴가 치킨 덕후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최근 다수의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BHC에서 출시 예정이라고 알려진 치킨 신메뉴 '로젤킹'이 주목받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로젤킹은 바삭한 프라이드치킨을 로제 소스에 버무린 로제 치킨이다.


다만 여기에 '젤리'가 토핑으로 올라간단 소식이 더해져 로젤킹을 기대 중인 일부 소비자들이 당혹감을 표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로젤킹 포스터를 살펴보면 프라이드치킨이 꾸덕한 치즈 소스에 버무려진 듯한 비주얼이 훌륭하다. 치킨 위에는 알록달록한 큐브 모양의 토핑 젤리가 잔뜩 올려져 있다.


치킨과 로제 소스는 무조건 맛있는 '맛없없(맛이 없을 수 없는)' 조합이라지만 젤리와 만났을 땐 또 어떤 조화를 이룰지 상상조차 어렵다는 후문이다.


포스터 이미지를 통해 로젤킹의 비주얼을 접한 누리꾼들은 "젤리...?", "젤리 말고 감튀볼 올려줘", "나름 단짠을 노린 건가" 등 의아하단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어울릴 수도 있지", "궁금하다 괜찮을 것 같은데", "제2의 뿌링클이 되는 건가" 등 호기심 어린 시선으로 도전 정신을 뽐냈다.


인사이트BHC 공식 홈페이지


한편 BHC에서 출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 '로젤킹'은 현재 공식적으로 출시 일정이 알려진 상태는 아니다.


다만 BHC 공식 홈페이지 '알레르기 정보'란을 확인해 보면 메뉴명과 함께 알레르기 유발 물질 정보가 함께 등재된 걸 확인할 수 있다.


다소 당혹스러운 비주얼이지만 과연 '치킨+로제소스+젤리' 조합이 독특한 로젤킹의 실제 맛은 어떨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