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예비 부부 전용 상품 '신혼 미리 결합'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KT는 예비 부부와 신혼부부 고객을 위한 새로운 결합 상품인 '신혼 미리 결합'을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신혼 미리 결합은 KT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혼부부 전용 상품이다. 이 상품을 가입하는 고객은 KT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고 1회선의 모바일 요금을 최대 50%까지 6개월간 할인 받을 수 있다.


종이 청첩장, 예식장 계약서 등 간단한 증빙을 제출하면 가족관계 증명서 없이도 결합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이다.


예를 들어 예비 신혼부부 두 사람이 월 9만원인 슈퍼플랜 베이직 초이스 요금제를 이용하고 신혼 미리 결합을 가입하면 한 사람은 총액 할인으로 3,300원을 할인 받고 배우자는 9만원의 요금 중 4만5,000원만 납부하면 된다.


KT는 신혼 집에 입주하기 전 인터넷 설치가 불가능해 결합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예비 신혼 부부의 니즈를 반영해 기획했다.


신혼 미리 결합에 가입한 고객이 6개월 이내에 인터넷에 가입해 '프리미엄 가족결합'으로 전환할 경우 최대 50% 결합 할인 혜택을 변함 없이 받을 수 있다.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 박현진 전무는 "신혼미리결합은 새롭게 시작하는 신혼부부들의 현실적 상황을 반영하고 그에 맞춰 통신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준비한 상품"이라며, "신혼 미리 결합을 시작으로 고객 니즈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