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크하고 미소만 지어도 스마트폰 잠금 풀 수 있는 동작 감지 기술 개발됐다 (영상)

뉴스1


[뉴스1] 박병진 기자 = 언어장애나 신체장애가 있는 사람도 눈썹을 치켜올리거나 미소를 짓는 방식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이용자들의 접근성을 강화하고자 '카메라 스위치' '프로젝트 액티베이트'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먼저 카메라 스위치는 2015년 출시한 스위치 액세스 기능을 개편한 것으로, 이용자 얼굴 동작을 감지해 스마트폰을 작동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전면 카메라를 활용해 이용자가 입을 벌리거나 눈썹을 치켜올릴 때, 혹은 미소를 짓거나 상하좌우를 응시하는 등 움직임을 인식해 통화, 메시지 전송, 음악 재생 등이 가능하게끔 한 것이다.


프로젝트 액티베이트는 이용자들이 이러한 제스처를 통해 녹음된 문구를 재생하거나, 문자를 보내거나, 전화를 거는 등 사전 설정된 기능을 곧바로 실행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등 4개국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를 모든 사람들이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우리는 여러분의 전화기를 더 쉽게 제어하고 얼굴 제스처를 사용하여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두 가지 새로운 도구를 선보였다"며 "우리는 장애인과 함께 장애인을 위한 진정으로 유용한 제품을 만드는 것을 믿으며, 이러한 기능들이 안드로이드를 훨씬 더 접근성 있게 만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