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일샵에서 13만원 주고 받은 네일아트 상태입니다" (사진)

인사이트네이트 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게 정말 13만 원짜리 네일아트인가요..?"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네이트 판에 올라왔던 '13만원 주고 한 인생 첫 네일아트... 이게 맞는 걸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분노를 일으켰다.


작성자 A씨는 기분전환을 위해 큰마음을 먹고 네일아트를 받기로 했다. SNS를 수소문하던 중 세일러문 콘셉트의 네일아트를 보고 이를 점찍어 뒀다.


그는 집 근처 한 네일숍에 세일러문 시안을 보여줬고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인사이트A씨가 원했던 시안 / 네이트 판


인사이트네이트 판


숍이 제시한 가격은 총 13만원이었고, 지인들에 따르면 저렴한 편이었다고. 하지만 예약하고 찾아가 네일을 받으면서 문제가 드러났다.


먼저 큐티클 정리를 할 때 약 세 차례 피가 났다. 이어 연장하는 손톱의 모양도 네일아티스트가 임의로 바꿔 진행했다.


파츠나 아트의 느낌도 시안과 너무 달랐다. 사전에 숍 측에서 조금 달라질 수 있다고는 했으나 A씨는 이 정도일 줄 몰랐다.


여기에 더해 완성된 네일아트에는 색이 칠해지지 않았거나 울퉁불퉁한 부분이 너무 많았다. A씨는 중간에 좀 이상한 것 같아 "이게 맞나요?"라고 물었으나 돌아오는 답변은 "네일 색이 여름색이라 가을색으로 임의 변경했다" 정도였다.


인사이트네이트 판


일단 계산하고 집으로 돌아왔지만 아무리 봐도 너무 두껍고 이상한 손톱에 속상함을 느낀 A씨는 네일숍에 문의해 봤지만 환불은 불가능하고 '수정'만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을 뿐이다.


A씨는 "기분전환하러 간 건데 기분만 더 상해서 왔다"고 호소하며 글을 마쳤다.


A씨가 사연과 함께 공개한 손톱 사진에 여성 누리꾼들은 "사기를 당했다", "셀프 네일 하고 주작한 것 같은 손톱임", "어떻게 저런 실력으로 돈을 받지", "발로 받은 건가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함께 분노했다.


한 네일 전공자 누리꾼은 "초보가 발라도 저 정도는 아닐 것 같다"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네일아트는 자격증이 있더라도 경험과 숙련도에 따라 완성도에서 차이가 날 수 있다. 어떤 분야나 그러하겠지만 방문하기 전 후기 등을 참고해 A씨와 같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