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X 블루보틀 파트너십 체결, 프리미엄 스페셜티 맥주로 새로운 미식문화 선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맥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제주맥주가 블루보틀과 새로운 미식문화 형성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프리미엄 스페셜티 맥주 '커피 골든 에일'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금번 협업은 '장인 정신과 진정성'을 기반으로 한 두 브랜드의 철학과 공감을 바탕으로 성사됐다. 제주맥주와 블루보틀은 맥주업계와 커피업계의 이노베이터로서 단순 콜라보레이션에 그치는 것이 아닌, 각자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맥주와 커피의 최상의 조합을 구현함으로써 새로운 맛의 기준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파트너십 체결에 따라 제주맥주와 블루보틀은 프리미엄 스페셜티 맥주 출시부터 코너샵 운영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제주맥주 코너샵은 블루보틀 제주 카페 바로 옆에 위치하여, 블루보틀 협업 제품과 제주맥주 에일 시리즈 3종 병맥주, 각종 제주맥주 MD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공간이다.


블루보틀과 협업해 첫 번째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스페셜티 맥주 '커피 골든 에일'은 제주맥주의 기술연구소와 브루마스터, 블루보틀의 로스터와 품질 및 혁신팀이 함께 1년여간 개발한 제품이다. 전국 공식 출시일은 오는 10월 1일이며, 커피 골든 에일(330ml) 두 병과 골든 에일 글래스, 오프너로 구성된 골든 에센셜 키트는 블루보틀 제주 카페 옆 제주맥주 코너샵에서만 500세트 한정으로 판매된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블루보틀과의 협업은 '새로운 한국 맥주 미식 문화를 만들자'는 제주맥주 브랜드의 철학을 보여줄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퀄리티를 중요시 여기는 두 브랜드가 1년여간 맥주와 커피의 본질에 집중한 결과 훌륭한 하모니를 보여주는 제품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고 이를 통해 한국 맥주 시장에 새로운 협업 모델을 보여줄 것이라 자신한다." 고 말했다.


한편, 제주맥주는 세계적인 크래프트 맥주 회사인 브루클린 브루어리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로 2017년 8월 공식 출범했다. 2021년 한국 맥주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최근 양조장 증설 및 육지생산으로 13개월 동안 이어진 품절 문제를 해결, 전국 유통 확대 및 본격 글로벌 진출에 나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