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미 '버즈3 프로' 이름까지 베껴서 신상 무선 이어폰 출시한 중국 샤오미

인사이트smzdm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샤오미가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 시리즈를 연상케 하는 '버즈3 프로' 무선 이어폰을 출시했다.


국내 누리꾼들은 "이름까지 똑같이 베끼다니 선 넘은 거 아니냐"는 분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23일 샤오미는 패드5, 레드미 버즈3 프로 등을 국내 출시했다.


그중에서도 국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끈 제품은 '샤오미 레드미 버즈 3 프로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인사이트11st


버즈3 프로는 외부 소음을 차단하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과 최신 블루투스 5.2 규격,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무선 충전기와 함께 정가 67,900원에 팔리지만, 5만 원 후반대에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제품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을 한 덕분에 '가성비' 제품이라 알려졌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샤오미의 레드미 버즈3 프로 제품이 애플의 에어팟과 똑 닮은 외관, 모델명은 삼성전자 버즈 시리즈를 연상시킨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인사이트11st


앞서 샤오미는 '이어버즈'라는 자사 무선 이어폰을 내놓으며 교묘하게 유사성 논란을 피한 바 있다.


국내 누리꾼들은 "제품 패키지에 버즈3라는 모델명만 적혀 있어 신형 갤럭스 버즈가 출시된 줄 알았다"는 오해를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가성비 제품이라는 경쟁력에도 경쟁 브랜드와 유사한 디자인, 이름을 가지고 나온 샤오미. 어떤 결과를 맞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