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24시간 이상 예약하면 차량 무료 배달

인사이트사진 제공 = 쏘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쏘카는 오는 30일까지 '부름 서비스'를 이용해 쏘카 차량을 24시간 이상 예약하는 고객들에 한해 부름 요금을 '0'원으로 면제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용자가 차량을 실제 사용하는 날짜에 관계없이 23일~오는 30일 중 쏘카 차량을 하루 이상 부름 서비스로 예약하면 부름 요금이 '0'원으로 자동 적용된다. 부름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쏘카 앱 지도상에서 차량 배달을 희망하는 위치, 가령 집 앞 주차장에 핀을 고정시켜 놓고 원하는 차종과 시간을 골라 예약을 진행하면 된다.


부름 서비스는 고객이 원하는 출발지로 쏘카를 부르거나, 대여한 곳과 다른 장소에서 차를 반납하고 싶을 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본인이 편한 장소에서 차를 탁송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아이와 함께 이동하거나, 유아용 카시트 등 무거운 수하물이 많은 경우 활용도가 높다.


신차 또는 고급 차종을 타보고 싶지만 가까운 쏘카존에 해당 차종이 없을 경우 탁송 받아 경험해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쏘카가 지난 7월부터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 현대차의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5'의 경우, 이용자 3명 중 1명 이상이 부름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부름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추가 요금을 지불할 경우 반납지를 원하는 곳으로 변경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동 시작 지점에 다시 차를 가져다 놓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앞서 쏘카는 차량 이용 5일 전에 쏘카 차량을 예약하는 고객들에 부름 서비스 요금을 면제해주는 '얼리버드 부름 0원' 이벤트를 실시했다. 이벤트 시작 이후 1주 평균 부름 서비스 이용 건수는 3배 이상(약 34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진희 쏘카 사업본부장은 "얼리버드 부름 요금 무료 이벤트를 통해 부름 서비스의 편리함을 이용자들에게 인정받으면서 서비스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새로운 프로모션을 통해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카셰어링과 부름 서비스를 결합한 합리적이고 편안한 이동 방식을 경험해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