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서 '코리안 더비' 펼친 뒤 '포옹+유니폼 교환'한 손흥민X황희찬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EPL에서 코리안 더비를 가진 손흥민과 황희찬이 경기 종료 직후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유니폼을 교환했다.


23일(한국 시간) 토트넘 훗스퍼는(한국시각)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카라바오컵(리그컵) 3라운드 원정 경기를 펼쳤다.


경기는 2-2로 정규시간을 마친 후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승부차기에서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이 4-2로 승리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황희찬은 선발로 나섰고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양 팀이 치열한 승부를 펼치던 후반전 중반 손흥민이 교체 투입되며 코리안 더비가 성사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황희찬과 손흥민 두 선수 모두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황희찬은 경기 내내 토트넘 수비진을 괴롭혔다.


특히 후반 13분 상대 수비를 강하게 압박하며 공을 탈취한 뒤 울버햄프턴의 공격을 이끌었고 이 과정에서 다니엘 포덴세의 동점골이 나왔다.


손흥민 역시 인상적이었다. 손흥민은 노련한 공격으로 팀을 이끌었다. 특히 케인의 머리를 향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케인의 헤더는 아쉽게 골문을 벗어나고 말았다.


결국 양 팀은 90분 풀타임을 2-2로 마쳤고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황희찬은 울버햄프턴의 첫번째 키커로 등장해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다만 동료 선수들의 잇따른 실축으로 분위기는 토트넘으로 넘어갔다. 토트넘은 네 번째 키커까지 킥을 차 모두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등장하지 않았다.


두 선수는 승부차기가 끝난 직후 경기장 한가운데서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그리고 서로의 유니폼을 교환하며 코리안 더비를 기념했다.


손흥민의 손에는 황희찬이 입은 노란 유니폼이 들려 있었다. 두 선수는 밝게 웃으며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봤다.


한편 손흥민과 황희찬의 다음 맞대결은 오는 2022년 2월 토트넘의 홈에서 열릴 프리미어리그 경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