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자산 거래소, 추석 연휴 지나고 '줄 폐업' 한다 (대응법)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오는 25일부터 부실 가상 자산 거래소가 폐업하거나 원화 거래를 할 수 없게 된다.


추석 연휴 해당 거래소를 이용하던 이용자들은 투자금을 모두 날리지 않을까 근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국내 가상 자산 거래소는 약 60여 개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25일부터 정보보호에 문제가 없다는 증명서 ISMS 인증만 확보한 24개 거래소는 속절없이 원화 마켓 문을 닫아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다만 이 경우 비트코인을 화폐로 사용하며 가상 자산을 거래하는 코인 마켓 운영은 가능하다.


만약 24개 거래소에서 원화 마켓만 거래 가능한 가상 자산을 가지고 있을 경우에는 현금화하거나 비트코인으로 교환해야 한다.


진짜 문제인 거래소는 따로 있다. 


정부가 내건 요건 중 1차 요건인 ISMS 인증조차 받지 못한 거래소는 약 30여 개로, 금융위원회는 오는 25일까지 해당 마켓을 폐쇄하도록 지시했다.


전문가들은 해당 거래소를 이용하고 있다면 미리 가상 자산을 인출해 보관하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