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27억 출연료' 유재석 "더 이상 잘되고 싶지 않을 때 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뉴스1] 김학진 기자 = 유재석이 자신의 출연료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배우 김고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고은은 "어떻게 살고 있냐"는 물음에 "솔직하게 사는 것 같다. 어떠한 감정을 많이 쌓아두려고 하지 않고 그때그때 표현 방식을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고 유연하고 기분 좋게 할 수 있을까 고민한다"라며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한테 진심으로 표현하고 있고 그렇게 살고 있다”라고 답해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또 김고은은 배우라는 직업에 관해 "상영관에서 로고 뜨면서 영화사 인트로가 들어가고 그럴 때 희열을 느낀다"라며 "'내 직업이 이런 걸 하는 거라고?' 이런 생각이 든다. 그때 굉장히 행복한 감정을 느낀다. 지금도 그렇다. 참 저한텐 감사한 직업인 것 같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이어 "연차가 쌓이는 만큼 그 몫을 해내야 하는 부담감도 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유재석의 큰 공감을 샀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그 부분이 큰 것 같다. 출연료가 많이 오르지만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라며 "이게 내가 해야 하는 몫이니까. 어떻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나는 더이상 잘되고 싶지 않을 때도 있다"라고 의외의 답을 내놨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유재석은 "더 높은 곳으로 가고자 해서 정상까지 간 것이 아니다. 어떤 분야든 어디까지 가고 싶다고 내 뜻대로 되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여기까지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가다보면 또 어느샌가 이만큼 밑으로 떨어지더라. 그래서 이게 참 어렵고 힘들고 지금도 늘 그런 부분을 생각한다"라고 해 조심스럽게 밝혔다.


한편, 앞서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 유재석은 최고의 몸값 스타 3위에 이름을 올리며 회당 1500만 원대의 출연료와 연간 약 27억 원의 방송 수입. 56억 원에 달하는 광고 출연료 등이 공개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