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13 아니라 아이폰 12S"...공개되자마자 혁신 부족하다 혹평 받고 있는 아이폰 13

인사이트애플


[뉴스1] 이창규 기자 = 애플이 신제품 '아이폰13'을 공개했다. 전작인 아이폰12가 역대급 흥행을 기록하면서 아이폰13에 대한 기대도 높았지만 전작에 비해 큰 변화는 없는 모습이다. 카메라 성능과 저장용량 등이 향상되었지만 아이폰13을 두고 혁신이 부족하다는 지적과 함께 '아이폰12S'라는 조롱섞인 평가도 나오고 있다.


애플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플 파크에서 열린 스페셜 이벤트에서 아이폰13을 공개했다. 아이폰13은 전작과 동일하게 Δ아이폰13 미니 Δ아이폰13 Δ아이폰13 프로 Δ아이폰13 프로 맥스 등 총 4가지로 출시됐다.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12가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이라는 점과 '깻잎 통조림' 디자인의 부활이라는 점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에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아이폰12 시리즈는 지난 4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1억대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폰13은 디자인에서의 변화보다는 성능에 초점을 맞췄다. ΔA15 바이오닉 칩과 120헤르츠(Hz) 주사율 등을 지원하며 아이폰12 프로 시리즈에만 적용되던 센서 시프트(OIS)도 전 모델로 확대됐다.

디자인상의 변화는 트루뎁스 카메라와 센서가 탑재된 전면 노치 크기가 20% 줄었다는 점 외에 아이폰12와 큰 차이가 없다.


이에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은 아이폰13에 대해 혁신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NYT는 "애플은 새로운 아이폰이 더 밝은 화면과 더 긴 배터리 수명, 강력한 카메라 성능 및 프로세서를 지원한다고 강조했지만 외관과 성능이 지난해 흥행했던 아이폰과 매우 흡사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애플은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고 디자인을 약간 개선해 소비자들이 계속해서 더 많은 돈을 쓰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 버지도 "아이폰13은 노치 크기가 20% 줄었지만 획기적인 새로운 기능이나 변화는 많지 않다"며 "애플이 과거에 출시하던 'S 모델'과 유사하다"고 평가했다. 애플은 아이폰X 시리즈까지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S 모델을 후속작으로 출시해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일부 투자자들은 아이폰12가 높은 기대를 모았던 것에 비해 아이폰13는 획기적인 변화가 부족하다는 점에서 전작과 같은 흥행을 달성하지 못할까 우려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아이폰13은 1차 출시국에서 오는 17일 예약 판매를 시작해 24일 공식 출시한다. 국내에는 다음 달 1일 예약 판매를 시작, 같은 달 8일 출시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