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헛, 모바일 상품권 판매 서비스 론칭

인사이트사진 제공 = 피자헛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피자헛이 선물 수요가 많은 추석을 앞두고 자사 모바일 상품권 판매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13일 밝혔다.


피자헛은 캐시리스 사회와 코로나19로 인한 모바일·비대면 선물하기 등의 트렌드를 반영하여 소비자들에게 보다 편리한 결제 방식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에 판매하던 지류 상품권 대신 해당 서비스를 시작했다.


피자헛 모바일 상품권은 1, 3, 5만원 금액권과 리얼 하프앤하프, 블랙알리오스테이크 등 인기 메뉴 교환권 15종으로 준비돼 다양한 취향에 맞춰 선물하기에 좋다. 


특히, 상대방의 연락처만 있으면 비대면으로 편리하게 상품을 선물할 수 있다. 해당 상품권은 자사 홈페이지 및 공식 앱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추석을 맞아 선물하기 좋은 '보름달 세트'를 9월 30일까지 한정으로 출시한다. '보름달 세트'는 수퍼슈프림 리치골드 라지 사이즈, 리치 치즈 파스타, 콜라 1.25L의 구성이며 15% 할인된 3만 8천 원대로 선물하기가 가능하다.


피자헛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소비가 일상화된 상황 속에서 보다 더 편리한 방법으로 피자헛을 선물할 수 있도록 모바일 상품권을 론칭하게 됐다"며 "이번 추석, 감사한 분들께 피자헛 모바일 상품권으로 따뜻한 마음 전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