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아우디 모두 제치고 전기차 평가 1위한 '국산차'의 놀라운 정체

인사이트사진=현대자동차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가 독일 자동차 전문지가 진행한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지난 12일 현대차그룹 미디어 채널인 HMG저널에 따르면 최근 독일 아우토자이퉁이 실시한 크로스오버 전기차 3개 차종 비교 평가에서 아이오닉 5가 최우수 모델로 선정됐다.


아우토자이퉁은 3개 차종을 대상으로 바디(차체), 주행 컴포트 (안락성), 친환경성·비용, 파워트레인 등 세부 항목을 평가했다.


인사이트사진=현대자동차


최종적으로 아이오닉5는 3267점을 받으며 1위에 올랐으며, 2위는 BMW iX3(3187점), 3위는 아우디 Q4 e-트론(3149점)이 차지했다.


특히 아이오닉 5는 발진 가속과 최고 속도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더불어 충전 기술력도 인정받았으며 제동성능, 잔존 가치와 보증 기간 등 환경성 부문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아우토자이퉁은 "아이오닉 5는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과 함께 기술적으로도 흥미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며 "초고속 충전기술과 긴 보증기간이 동급 모델 중 가장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아이오닉5는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 익스프레스의 신차어워드에서도 2021 올해의차, 최고의 중형차, 최고의 프리미엄 전기차, 최고의 디자인 등에 선정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