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X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디지털헬스 스타트업 '차세대 유니콘' 육성 나선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KT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디지털&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차세대 유니콘'이 될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는 전문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넥스트 점프업(Next Jump-up)'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KT는 지난해부터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디지털·바이오헬스 사업을 선정하고 시장 진입을 적극 추진해 왔다. 이번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KT의 ABC(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래 혁신을 주도할 스타트업들을 발굴하고, 향후 파트너십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24일까지 참가 기업을 모집한다. 예비창업자부터 법인 설립이 완료된 국내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며, 최종 결과는 서류와 인터뷰 심사 등을 거쳐 10월 초 발표한다. 


분야는 디지털&바이오 헬스 사업이며, 세부 영역에 제한은 없으나 다만 KT와의 사업협력 시너지를 고려해 'AI진단', '디지털치료제', '데이터기반 플랫폼' 사업 영역을 우대할 방침이다.


선발 기업 중 희망하는 업체는 KT나 협력기관이 보유한 공간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KT가 보유한 인프라를 통해 투자유치 및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고 KT의 사업과 연계된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프로그램 운영 기간 중 뛰어난 성과를 입증해 우수기업으로 선발된 업체는 총 5000만원의 사업화지원금을 제공하며 투자 검토 기회도 부여된다. 덧붙여 KT 현업부서와 '일대일 매칭'을 통해 상용화 논의, 공동 연구개발,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하는 '2022년도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에도 추천된다.


KT 미래가치추진실장 김형욱 부사장은 "이번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통해 KT와 사업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디지털·바이오헬스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자 한다"면서 "앞으로도 개방형 협력 모델로 시장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이 분야에서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차세대 유니콘'으로 육성시키는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