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 후 대규모 하반기 공채 진행하며 '3년 4만명 고용' 약속 지키는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3년간 4만명을 고용하겠다"


가석방 출소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약속을 행동에 옮기고 있다.


지난 8일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삼성 디스플레이, 삼성 SDI, 삼성카드,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20개 계열사는 하반기 3급(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돌입했다.


전날(7일) 삼성 채용 홈페이지에는 일제히 공고가 올라왔다. 대기업들이 점차적으로 공채 대신 수시 채용으로 전환하는 가운데서 나온 단비 같은 공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같은 삼성의 행보에 대해 업계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의 약속이 밑바탕이 된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지난달 13일 삼성은 이 부회장이 가석방 출소한 뒤 11일 만에 "3년간 4만명을 고용하겠다"라는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이후 미래 준비 계획안'을 발표했다.


구체적 규모는 전해지지 않고 있지만 5천명선을 웃돌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7천명 안팎이 될 거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삼성은 2023년까지 4만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고려하면 2021년 하반기, 2022년 2023년 상·하반기 총 5번의 공채가 있다고 가정하면 1회당 8천명 가량을 뽑아야 숫자를 맞출 수 있다.


이 때문에 취업준비생들이 희망을 가지고 삼성 공채 문을 두드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삼성은 현재 5대 그룹(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롯데) 중 유일하게 공개채용 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


타 그룹은 현재 수시채용을 시스템화한 상태다. 삼성은 국내 채용시장 안정성과 예측 가능성을 위해 앞으로도 공정한 기회와 희망을 제공하는 공채 시스템을 유지할 계획이라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