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 마이너스통장 한도 '5000만원' 제한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뉴시스] 최선윤 기자 =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신규 마이너스통장 한도가 모두 5000만원으로 축소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7일부터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신규에 한해 5000만원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달 27일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면서 상품마다 한도가 달랐던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를 개인당 최대 5000만원으로 줄였다.


우리은행은 지난 1월28일부터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5000만원으로 축소했다. 신한은행도 지난 2월1일부터 한도를 5000만원으로 하향한 상태다.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로 대출 한도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여기에 금리 인상까지 본격화되면서 대출 보릿고개는 한층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