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겐다즈 초코맛 먹다 "파삭" 씹히는 느낌에 보니 손톱만 한 '벌레' 반 마리가 나왔습니다

인사이트블라인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유명 아이스크림 브랜드 '하겐다즈'에서 벌레가 나왔다는 주장이 등장했다.


소비자는 벌레의 일부분을 씹어 먹었다고 밝혀 더욱 안타까움을 샀다.


지난 1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하겐다즈 파인트에서 벌레 나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하겐다즈 초콜릿 맛 파인트에서 벌레를 발견했다.


인사이트블라인드


A씨는 "2/3 이상 먹은 상태에서 거의 바닥쯤에서 나왔다"라며 벌레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한입 퍼먹고 약간 바싹(?)거리는 느낌이 들어서 뭔가 하고 뱉었는데 커다란 벌레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A씨는 "작은 벌레도 아니고 저렇게 큰 게 어떻게 나올 수 있을까요. 정말 그.. 입에서 바삭거렸던 느낌을 잊을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현재 A씨는 소비자보호원에 신고를 했으며 하겐다즈 담당자에게는 "공정 과정에서 들어갔을 확률은 매우 적다"라는 답변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담당자는 아이스크림을 보내주겠다고 했는데 A씨는 "다시 그 아이스크림을 먹을 수 있을 거 같지 않아서 아이스크림 보내준다는 건 거절했고, 사고 사유와 대응 방안 확인해서 연락 달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입에 먹을 거 넣을 때 겁나네요. 트라우마로 남을 거 같아요"라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한편 하겐다즈는 지난 2018년 딸기 맛 아이스크림에서 애벌레가 나와 공식 사과를 한 적이 있다.


당시 검사 결과 애벌레는 원재료 중 하나인 딸기에서 유입된 '딱 종벌레 유충'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